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개발,보존 조화 이뤄야-강천심대표

   
     강천심 대표
(경안천시민연대)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가고 을유년 새해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지난해는 국제적으로 남아시아에서 일어난 초강력 지진해일로 인한 피해로 전세계가 슬픔에 빠져있으며, 지역에서는 시장이 뇌물수수죄로 긴급체포되어 수사가 진행되는 매우 유감스러운 사태가 발생하기도 하였습니다.

우리 광주시는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이며, 남한산성과 팔당호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살기좋은 고장입니다.

이러한 주거환경의 특혜를 누리기 위한 개발수요는 결국 광주의 명예와 자존심을 실추시키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지난 1989년 1월 1일자로 부득이하게 하남시를 분가시킨 이후 광주군은 언제쯤에나 하남시처럼 10만이 넘는 인구(84,117명:1992년 통계)를 가지며 시로 승격할 것인가 하는 꿈같은 상상을 해보던 것이 불과 12년전의 일이 어느새 20만(200,882명, 2004년 7월말)을 넘기며 준비되지 않은 도시로서의 가슴앓이에서 나타난 것이 아닌가 마음이 아풉니다.

이처럼 광주시는 각종규제법의 제조창처럼 너무도 많은 제도속에 갈등과 고민을 반목하고 있습니다.

개발이 우선인가? 환경이 우선인가? 하는 갈등들이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는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관계법 적용속에 어떻게 살기좋은 도시상을 그림 그리며 접근할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저희 단체도 그동안 환경교육 및 각종 환경행사를 통해 지역에 맞는 환경을 위해 노력하여 왔습니다.

우리의 방향은 개발과 보존이 조화를 이루며 지속가능성을 통해 지역에 맞는 도시가 건설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다사다나했던 갑신년을 뒤로하고 희망찬 을유년이 될시길 기원하며 새해복많이 받으십시요.

교차로저널  kocus@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