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시장과 격론 벌인 임문택 의원“하루만에 100억원 사용처 요구는 무리”

경기도가 지역특화발전사업을 위해서 지원키로 한 100억원의 사용처를 논의키 위한 토론회에서 이교범 하남시장과 격론을 벌인 임문택의원(신장1동)을 만나서 소신을 들어 보았다.

경기도가 100억을 준다는데 무슨 이유로 격론이 벌어졌는가?
당시 토론회 자리에서 하남시는 경기도가 지원하는 100억원에 시확보 예산 약 200억원을 더한 총 300억원 정도의 예산으로 하남시 창우동 일대 부지에 벤처기업집적시설을 건설하겠다고 발표 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고 반대의견에는 변함이 없다.

   
▲ 하남시의회 임문택의원(신장1동)
구체적인 반대사유는 무엇인가?
삼성등의 대기업에서도 300억원정도의 거액이 투자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들로 구성된  TFT팀을 구성해서 상당한 시일을 두고 충분한 타당성 검토를 한 후 투자와 사업착수를 진행한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하남시의 공무원은 행정전문가이지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모든 것을 다 바치는 사업전문가는 아니다. 사업가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모든 것을 다 바치고 일의 결과에 대해서는 철저히 책임을 지지만, 하남시의 말대로 300억을 들여서 계획했던 사업이 제대로 안됐을 경우에 어떤 공무원이 결과에 책임지려 할 것인가?

1년 예산 1천 700억원인 하남시의 재정여건을 보더라도, 일단은 하고 보자는 안이한 생각으로 접근하는 것은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다.

하남시장과 격론을 벌인 부분은 무엇인가?
지난해 11월 경기도로부터 지역특화발전사업과 관련한 100억원 지원을 통보 받았다면, 적은 사업과 금액이 아니므로 주민의 대표기관인 시의회에도 당연히 통보하고 사전에 논의가 있었어야 했다.

시장을 비롯한 집행부는, 무슨 이유인지 3개월 동안 비밀로 하고 있다가 토론회 3일 전에야 이 사실을 밝히고 의회의 의견이 있는지를 묻는 오류를 범했다.

토론회 자리에서 이러한 부분을 지적하고, 대규모 사업인 만큼 충분한 검토를 해야 한다고 했으나 이교범 시장은 그 자리에서 “다음날 까지 다른 계획이 있으면 제시하라”고 말했다.
국민의 낸 세금으로 공금 100억원을 집행하는 계획을 단 하루 만에 제시해 보라는 말에 할말을 잃었고 언성이 높아질 수 밖에 없었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