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도 지역특화발전사업비 100억원 표류시의회, 사업내용 사전 미통보에 반발

경기도가 각종 규제로 재정 자립도가 열악한 하남시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특화발전사업'을 선정케 하고 약 100억원 이내의 사업비를 지원하기 위해서 토론회를 개최 했으나 의회와 집행부의 이견차이로 대상사업 선정작업이 1개월간 지연돼 향후 사업비 확보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 하남시가지 전경
지난 18일 하남시청 상황실에서는 경기도 관련부서와 하남시 이교범 시장을 비롯한 관련실.과,하남시의회 의원, 경기개발연구원 관계자들이 연석회의를 갖고 '지역특화발전사업 계획수립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집행부인 하남시는 '지역특화발전사업' 대상사업으로 ▶벤처기업집적시설설치 ▶아파트형 공장설치의 2가지 사업을 선정 했다고 보고했다.

이날 하남시가 대상사업으로 선정해서 발표한 ▶벤처기업집적시설설치 사업은 하남시 창우동 523번지 일대 나대지에 지하3층 지상9층 규모에 총 사업비 382억원을 들여서 애니메이션고교와 연계한 사업을 추진 한다는 구상이며 ▶아파트형 공장설치는 풍산택지개발사업지구내 총 5만여㎡의 건축물을 만들어서 저렴한 임대료의 도시형무공해공장을 짓는다는 구상으로 예상사업비는 총 847억원에 달한다.

이러한 집행부의 발표에 대다수 하남시의회 의원들은 즉각 반대의견을 밝혔는데, 의원들은 지난해 11월 경기도로부터 이 사업에 대한 추진이 본격화돼 하남시에 통보 됐으며, 100억원이라는 거액이 투자되는 대규모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토론회 개최 3일전에야 시의회에 통보하는 집행부의 자세는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일부의원은 집행부가 주민의 대표기관인 시의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반발하자 집행부측에서는 시의회와 집행부가 다시 이 문제에 대해서 검토할 시간을 갖자는 중재안을 제시해, 1개월후에 다시 토론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1개월후에 대상사업에 대한 토론회를 통해서 사업을 확정하고 세부실행 계획 수립을 위해서는 경기개발연구원측에 용역을 의뢰 할 예정이며, 용역결과에 따라서 사업비 지원을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소식에 접한 시민들은 "경기침체와 각종 규제로 묶인 하남시 지역경제가 심각한 위기 상황인데, 시와 의회가 100억이라는 거액을 빨리 가져 올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