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곤지암 계획도시건설, 단계별 추진각종 개발행위 제한 전면 해지로 활성화 기대
   
광주시의 외각지역으로 인근 이천시와 양평군을 연결하는 곤지암 일원이 3년여의 도시계획을 거쳐 총81개 노선을 비롯 문화시설과 연구시설 등을 대거 마련하며 새로운 계획도시로 구축될 전망이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곤지암 도시계획시설 결정사항의 세부 내용으로는 도시계획도로 81개 노선, 어린이공원 1개소, 주차장 1개소, 문화시설 1개소, 연구시설 1개소, 하천 3개소 등으로 시 재정여건과 연차별 계획에 따라 단계별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2001년부터 도시계획수립 기간 동안 실시해온 초월면 산이리와 실촌면 삼리, 도척면 궁평리 지역 일원에 대한 개발행위 제한 조치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각종 규제와 개발행위 제한으로 불편을 겪어 온 지역 주민들의 생활불편이 해소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3년여의 계획기간을 거치며 곤지암 도시계획 구역이 당초 2.51㎢에서 8.99㎢로 대폭 확장되고 도시관리계획이 재정비됨에 따라 지역간 불균형 해소 및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할수 있게 됐다.

한편 광주시는 도시계획시설 결정 및 지형도면소기 절차를 끝으로 3년여에 걸친 곤지암 도시관리계획 절차를 모두 마무리함에 따라 선계획 후개발의 토지이용체계 구축을 완료, 곤지암 도시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강인호 기자  kai7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