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특종>1904년 러일전쟁 화보집 최초 발견100주년 맞은 러일 전쟁 연구에 큰 도움

지금부터 100년전인 1904년 2월 8일은 대한제국을 일본의 식민지로 만들게 된 결정적 사건인 ‘러일전쟁’이 일어 난 날이다.

   
▲ 미국 뉴욕에 있는 P. F. COLLIER & Son 이라는 출판사가 1905년에 출판한 이 화보집의 제목은 Collier’s photographic Record of the Russo - Japaness War 이다.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은 미국 포츠머스시에서 맺은 포츠머스조약을 통해서 한국에 대한 지도.보호.감리권을 승인 받기에 이른다.

이 처럼 ‘러일전쟁’은 한국의 역사에 크나 큰 사건으로 인식되고 있는데, 이 ‘러일전쟁’ 기간중에 미국의 한 출판사가 찍은 러일전쟁 화보집이 국내에서 최초로 발견돼서 교차로저널이 최초 독점 게재 한다.

미국 뉴욕에 있는 P. F.  COLLIER & Son 이라는 출판사가 1905년에 출판한 이 화보집의 제목은 <Collier’s photographic Record of the Russo - Japaness War> 이다.

모두 흑백 사진인 이 화보집은 종군사진작가인 James H . HARE씨를 비롯해서 총 7명의 사진작가가 촬영에 참여했다.

   
▲ 제물포 앞바다에서 일본군의 기습공격을 받고 자폭해 침몰한 러시아해군 <바략>號의 모습
특이한 점은 이들 사진작가들이 각각 전쟁 당사국인 러시아군대와 일본군대에 각기 종군해서 사진을 촬영 했으며, 이후 이들 사진들을 모아서 화보집을 만들면서는 러일전쟁의 시작단계부터 마지막 강화조약까지의 모든 과정을 순서별로, 일자별로, 각 나라별로 대비가 가능하게 편집배열 해서 제작 했다는 점이다.

러시아의 남진정책과 자신들의 제국주의 야심이 충돌하자 전쟁을 결심한 일본군은 1904년2월 8일 제물포 앞바다에 있던 러시아해군 바략호와 카례예츠호, 두 군함을 기습공격하자 이들 러시아 군함은 자폭했다.

또한 같은 날 일본군은 러시아해군이 대거 집결해 있던 뤼순(여순)군항도 기습공격해서 초반 승세를 굳혔으며, 계속되는 육상전투에서도 승리를 거두고, 결정적으로는 1905년 5월 대한해협에서 러시아 해군제독 로제스트벤스키가 이끄는 발틱함대와 도고 헤이하치로[東鄕平八郞]가 이끄는 일본 연합함대가 대규모 해상전투를 벌였고, 이 전투에서 러시아가 자랑하던 세계최강이라던 발틱함대는 궤멸했으며 전쟁은 일본의 승리로 끝났다.

   
▲ 1904년 2월 8일 일본해군의 기습공격으로 뤼순(여순)항에서 침몰해 있는 러시아해군 길약號의 모습

   
▲ 1904년 2월 8일 일본해군의 기습공격으로 뤼순(여순)항에서 침몰해 있는 러시아해군 레비쟌號의 모습

같은 해 9월에 미국 포츠머스에서 체결 된 ‘포츠머스 조약 2조’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 본 책자를 최초 공개한 하남시 문화원 윤종준 사무국장
‘러시아제국은 일본이 한국에서 정치적·군사적·경제적으로 최고의 권익을 갖고 있음을 인정할 뿐 아니라, 일본이 한국에서 필요하다고 보여지는 지도·보호·통제 조치를 취하는 데 방해하거나 간섭에 나서지 않는다’(The Imperial Russian Government, acknowl-edging that Japan possesses in Korea paramount political, military and economical interests, engages neither to obstruct nor interfere with measures for guidance, protection and control which the Imperial Government of Japan may find necessary to take in Korea)
이로서 한국의 운명은 일본의 손안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전쟁기록이 뛰어난 기량과 용기를 갖춘 7명의 종군사진기자들에 의해서 충실히 기록되었으며 이 책에 담겨 있는 것이다.

   
▲ 전투를 지켜보는 일본군 쿠로키 제독과 그의 참모들.
이 화보집을 공개한 하남시문화원 윤종준 사무국장(40)은 “한국의 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러일전쟁과 관련된 화보집이 있다는 사실을 듣고 확인한 결과 놀라운 책 이었다”면서 “지난 연말에 이 책을 최종 인수했는데, 그 동안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 국사편찬위원회등에 검색한 결과 이 책을 소장하고 있는 곳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윤국장은 “러일전쟁 100주년을 맞아서 일본과 러시아, 그리고 한국의 관련 학계와 전문가들이 각종 세미나와 연구발표를 잇달아 발표하고 있는데, 이런 단체와 전문가들과 상의해서 이 자료의 활용방안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 뤼순함략을 목표로 한 <목텐전투>를 마치고 집결해 있는 일본군 쿠로키사단의 모습

 
   
▲ 러일전쟁 개전 1년후인 1905년 9월에 미국 포츠머스에서 체결 된 포츠머스 조약 2조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러시아제국은 일본이 한국에서 정치적·군사적·경제적으로 최고의 권익을 갖고 있음을 인정할 뿐 아니라, 일본이 한국에서 필요하다고 보여지는 지도·보호·통제 조치를 취하는 데 방해하거나 간섭에 나서지 않는다



이로서 한국의 운명은 일본의 손안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