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홈페이지 통계로 보는 광주.하남 인터넷 이용실태하남시 높고 광주시 낮아, 월요일과 오전 9시에 최고

새해를 맞아서 교차로 저널에서는 인터넷홈페이지를 이용하는 네티즌 성향을 분석하는 특집기사를 준비했다.

<교차로저널 홈페이지를 통한 하남.광주지역의 인터넷 이용실태>상에 나타나는 각종 데이타 자료는 디지털기술만이 제공하는 완벽한 데이타베이스와 이 지역에서 교차로저널만이 사용중인 뛰어난 컴퓨터 프로그래밍 기술로 가능했다.

교차로 저널에서는 이러한 데이터자료를 근거로 네티즌들의 성향과 관심도등을 정기적으로 파악해서 홈페이지 운영과 신문제작에 참고해서 양질의 신문제작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편집자 주>

 

   
▲ 섹션별 총기사 노출수
섹션별 총기사 노출수를 보면 하남시가 1천454건이 게재되었으며 이중 클릭수는 5만3천671건으로 기사 1건당 평균노출수는 36.91클릭으로 나타났다.(동일 IP는 1일 1회로 클릭수 한정)

광주시 기사는 총1천590건이 게재되어 있는데 총 클릭수는 2만4천594건으로 평균노출수는 15.47클릭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통계로 볼 때, 인구 13만의 하남시가 인구 19만의 광주시보다 인터넷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이사항은 일반기사가 아닌, 사진중심의 포토뉴스 총 12개의 기사에서 3천29건의 클릭수가 발생, 평균252건의 평균노출수를 기록해서 문자뉴스보다 평균 10배가 높아서 우수한 사진물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매우 큰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섹션별 노출 통계>

   
▲ 섹션별노출
섹션별 노출을 보면 메인화면의 노출율이 68%, 하남시가 10.7%, 광주시가 7.27%, 기타 14%로 집계되서 메인화면의 집중율이 상대적으로 높음이 확인됐다.

 

 

 

   
▲ 지역섹션별 기사노출 통계
홈페이지 개편이 이루어진 2003년 8월부터 12월말까지의 섹션별 기사노출 통계에 나타난 총기사건수는 하남시 178건,광주시 263건으로 광주시의 기사가 많지만 기사대 총노출 건수는 하남시가 5만643건, 광주시가 2만2천658건으로 하남시 기사가 2배이상의 클릭을 나타내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평균노출수도 하남시가 1천400클릭, 광주시가 436클릭으로 3배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

 

<기사별 노출 통계>
2003년 8월 이후 광주시와 하남시 관련 기사중 상위 10위권 기사는 다음과 같다.


1.팔당정책 협의회 구성 활동 돌입 (1257회 클릭) 2003-09-18 
 
2.<특집>미리 가보는 '하남 풍산지구' (1021회 클릭) 2003-10-08 
 
3.업무부실 담당 공무원이 시의원 협박<1보> (1012회 클릭) 2003-09-25 
 
4.하남시 대규모 인사이동 금주 단행 (866회 클릭)  2003-10-22 
 
5.절대녹지 17만평 개발계획 헛소문 (861회 클릭)  2003-11-01  
 
6.법 적용 잘못으로 민원신청인 ‘골탕’ (825회 클릭)  2003-10-13  
 
7."내가 아는 것을 가르치는 즐거움" (775회 클릭)  2003-11-09 
 
8.그린벨트 해제시기 앞 당겨 질 듯 (770회 클릭)  2003-10-06 
 
9.하남시 총 128명 인사명령 발표 (758회 클릭)  2003-10-24 
 
10.<속보>시의회 의원사무실서 GB해제 논의 (754회 클릭)  2003-11-28

 

<접속자 시간대별/요일별 통계>

   
▲ 접속시간대별 기사노출 통계
   
▲ 요일별 접속자 통계

접속자 통계를 보면 월별로는 10월달의 접속자가 가장 많았으며, 일별로는 월,화,수,목요일은 평균적인 접속을 보였으나 주말인 토요일은 절반정도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이는 인터넷을 이용하는 주 이용자들이 공무원,하이클라스 직종의 직장인들이 많음을 입증하고 있다.

시간대별 접속자 통계를 보면 오전 8시부터 급상승하기 시작해서 9시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이후 오후 5시까지는 모든 시간대가 균등한 접속율을 나타내고 있다.

요일별로는 월요일의 접속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균등한 수치를 보였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