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특집/지역경제 길라잡이>중고자동차 업계 매출 감소로 위기서민경제와 밀접, 휴·폐업 속속 늘어

   
서민경제와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중고자동차 시장이 지난해에 이은 불황의 여파가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매매시장 관련자들의 표정이 어둡기만 하다.

이는 지속적인 경기불황으로 중산층이 사라지고 있다는 사회구도와 맞물려 중고시장의 주 고객층이 감소하고 있음을 주요 요인으로 업계 관계자는 분석하고 있다.

특히 신차구입이 많아져야 중고차 거래량도 많아져 업계의 유통거래가 활발해 진다는 상호공존 원칙은 이미 소비층의 급격한 감소로 무너지고 있다는 결론이다.

여기다 차량 가격에 맞춰 중고차를 매입하더라도 장기간 매매단지에 차량을 보유하다보니 이에 따른 손해는 고스란히 매매상이 떠안게 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업계의 손실을 가중시키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중고자동차 시장의 돌파구는 어디에 있을까?

성인으로서의 직업을 자동차와 관련된 일로 시작해 90년대 후반부터 광주시 오포읍 용산자동차 매매상사를 운영해온 박종팔(48세) 대표는 "2003년도의 여파가 쉽게 돌아설 기미는 보이지 않지만 일상생활에 필수항목인 자동차 시장은 근 시일내 다시 궤도에 올라설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런 평가를 내리고 있다.

그러나 중고자동차 시장 최대의 호황기인 2000년부터 2002년 연초까지의 흑자가 2003년도 한해의 적자로 휴·폐업의 업체가 늘어가고 있는 실정에서 업계 관계자들 울상의 골은 깊어만 가고 있다.

실제로 광주·하남 지역의 중고자동차 매매상사 지부 30개 회원사 중 현재 2개사가 폐업, 3개사가 휴업중인 것으로 파악돼 매매시장의 불황은 더 이상 관망할 수만은 없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우선 정부가 현재 업계에 부과하고 있는 세금규정에 대한 제도적 문제와 소비계층이 중고자동차 매매에 대한 인식전환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인터넷의 보편화로 매매의 시세표대로 소비자들이 먼저 금액을 요구하지만 매매상에 보관된 차량에 대해서는 그에 따르는 책임을 매매상에서 지는 만큼 보수나 정비에 부과되는 금액이 있다는 점을 소비자들이 인식해야 한다"고 이해를 요구했다.

또 "매매상에서는 소비자들에게 충분한 설명으로 이해를 충족시킨 후 상품을 판매해야 하는 원칙을 고수하고 지속적으로 사업을 펼친다면 정부의 정책적인 시장경제가 해소된 후 중고자동차 시장의 미래는 밝아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강인호 기자  kai7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