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하남지역 부동산 거래시장 '주춤'10.29부동산 안정화 대책이후 관망세

정부의 10.29부동산안정화대책 발표이후 전국적으로 부동산 오름세가 주춤한 가운데, 하남지역의 아파트 가격과 주택전세 가격도 평균적으로 보합세 내지는 하향추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 하남시 전경

본지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하남시 은행아파트 37평형은 지난 여름에 2억9천만원에 매매가 이뤄졌고 10.29대책 당시는 3억 4천만원까지 거래 됐지만 현재는 3억 2천만원선에 머물러 있다.

또한 동일아파트 30평형은 여름에 2억7천만원, 10.29대책시 3억원, 현재는 2억 9천만원에 거래가가 형성되어 있고, 신안아파트 32평형은 여름에 2억 4천만원, 10.29당시는 2억7천만원, 현재는 2억 6천만원에 매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하남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전반적인 현황은 전체적으로 거래가 없는 실정으로, 매도자나 매수자 쌍방간에 시세를 파악하는 수준에 그치고 실거래는 뜸한 것으로 파악됐다.

H공인중개사의 관계자는 "파는 사람은 양도소득세에 대한 부담으로 머뭇거리고, 사는 사람은 더 떨어지지 않을까하는 기대심리로 망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D공인중개사의 P모씨는 "호가들만 나와있는 상태로, 매매가 없으니 시세도 의미가 없다"면서 "하남시는 투기과열지역과 건물투기지역으로 지정은 되었지만 아직 토지투기지역 지정은 되지 않았으므로 토지쪽은 유망하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레 진단하고 있다.

K공인중개사의 B모씨는 "이전에는 하남지역의 부동산매력 때문에 주소를 이전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지금은 사라졌다"면서 "주상복합건물의 경우도 12월 초에 입주가 시작된 성원쌍떼빌은 입주가 눈앞에서 이루어지는 관계로 거래가 조금 있지만, 대동피렌체나 진도노르빌, 엑스인하우징㈜등의 거래는 부진한 상태이다"고 소개했다.

아파트 전세도 거래가 한산한 편인데 그 이유로는 주상복합건물의 오피스텔 물량이 대거 등장하면서 아파트전세시장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